보슈 부채

에도(도쿄)를 중심으로 한 간토 지역의 부채 제작은 근처 보슈 지방에서 부채용 대나무를 대량 생산하던 에도 시대(1600~1868년)의 어느 시기에 시작되었습니다. 그러나 보슈 부채라고 알려진 것의 실제 제작은 1870년대 말엽에 시작되었고, 1884년에 이 부채는 이 지역의 아와 군에서 가장 많이 팔린 품목이었습니다.
보슈 우치와는 옛 수도 교토의 부채와 시코쿠 섬 마루가메의 부채와 함께 전국 3대 부채 중의 하나이며, 이 옛 지방의 남쪽에서 오늘날에도 여전히 제작되고 있습니다.
이 부채의 살은 메다케(해장죽)라고 하는 고급 대나무로 만들어지며, 손잡이 윗부분에 있는 활 모양은 마다케(왕대)라는 또 다른 대나무로 만들어집니다. 연결된 손잡이가 있는 교토 우치와나 평면 손잡이를 가진 마루가메 우치와와 비교할 때, 보슈의 부채는 둥근 손잡이와 견고한 부채꼴 모양의 살 배열로 자신만의 우아함을 선사합니다.

실제로 살은 대나무의 가는 줄기 하나를 잘게 쪼개어 부채꼴 모양으로 펴서 만들며, 수제 일본 종이, 실크 또는 면직물을 조심스럽게 부착한 후, 깃대를 만들고 손잡이의 꽁무니에 그림을 그립니다.

부채 제작에 사용되는 매우 유연하고 품질이 좋은 메다케가 이 지역에서 자라고 있어 쉽게 구할 수 있었으며, 부채 생산은 지역 어민들의 아내과 딸들에게 "가내 수공업"을 통한 반가운 수입원이 되었습니다. 산업의 발전은 이 단순한 시작에서부터 비롯되었습니다. 이 고도로 숙련되고 섬세한 작업을 통해 튼튼하고 보기에 아름다운 공예품이 만들어 집니다.

특징

살과 손잡이에 고급 메다케 대나무를 사용하고, 활 모양에 마다케 대나무를 사용함으로써, 튼튼하고 둥근 모양의 보슈 우치와 부채는 사각형 모양의 교토 부채나 넓은 마루가메 우치와(원형 부채)에 비해 특별한 아름다움을 지니고 있습니다.

제작법

하나의 둥근 메다케 줄기를 조심스럽게 쪼개어 부채의 살을 만드는 데 사용합니다. 다음으로 일본 와시 종이, 실크 또는 면을 살에 조심스럽게 펴 바른 다음, 부채의 테두리를 고정시키고, 디자인을 그려서 부채를 완성합니다.

to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