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도 장식지

이 장식지의 기원은 와카라고 불리는 전통 스타일의 시를 쓰기 위해 헤이안 시대(794~1185년) 때 사용한 종이의 한 종류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하지만, 장식지를 독립된 스크린으로 만들어, 실내 공간을 나누는 후스마라고 불리는 슬라이딩 스크린에 쓰기 시작한 것은 중세 시대부터였습니다.
에도 시대(1600~1868년) 때 막부가 추진한 지역사회 발전과 건축으로 이 종이의 수요가 증가하였으며 많은 성공적이고 독창적인 발전이 이루어졌습니다. 이 공예가 발전한 정도는 17세기 후반에 나온 일본의 여러 공예에 관한 책의 삽화에 에도 가라카미를 제작하는 전문가들이 묘사된 것에 의해서도 알 수 있습니다.

이 장식지는 목판을 사용하여 인쇄하거나, 스텐실로 인쇄하거나, 금박과 은박으로 장식한 것 등 다양한 종이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오늘날에도 스크린, 후스마, 반투명 장지 스크린에서 여전히 사용됩니다. 에도의 상인 문화를 반영하는 자유로운 담대함과 자유를 표현한 무늬로, 자연과 일상 생활용품의 계절적 주제를 다양하게 활용하고 있습니다. 전통적인 용도 외에도, 매력적으로 장식된 이 종이는 벽과 천장에도 쓸 수 있으며 전통적인 인테리어만큼 흥미롭게 현대적인 인테리어를 향상시킬 수 있습니다.

특징

가라카미는 미닫이문, 문의 장지, 접이식 장식 스크린에 사용되는 장식이 있는 와시 종이를 말합니다. 에도 가라카미는 자유롭고 솔직하고 느긋한 디자인의 인기로 에도 사람들의 문화를 반영합니다. 사랑받는 주제에는 일상생활, 꽃, 계절적 아름다움이 풍부한 장면의 친밀한 세부 사항을 보여주는 주제 등이 있습니다.

제작법

목판 인쇄 외에도 감물 처리된 스텐실 위에 그림을 그리거나, 금과 은가루를 바르는 장식 방법 등이 있습니다.
이 방법들은 각각 그 문파와 장인들을 통해 전해져 왔습니다.

to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