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도 컷글라스

에도 기리코의 기원은 에도(도쿄)의 작은 유리공장에서 일하던 가가야 규베이가 영국 컷글라스 작품을 복제한 1834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고 합니다. 또한 에도 시대(1600~1868년) 말에 일본에 도착한 매튜 페리 제독은 화려한 가가야의 컷글라스 작품을 선물 받았을 때 매우 놀랐던 것 같습니다.
그 후 19세기 후반과 20세기 초에 영국에서 온 전문가들의 지도 하에 유리를 깎고 조각하는 다양한 서양식 방법이 소개되었습니다. 실제로 당시에 도입된 많은 훌륭한 유리 깎는 기법이 오늘날에도 사용되고 있습니다.

에도 시대에는 투명 유리를 깎았지만, 요즘에는 착색유리,즉 색을 입힌 유리가 구매자에게 더 인기가 있고 대량으로 생산되고 있습니다. 필연적으로 절단선과 무늬가 더 뚜렷하고 투명한 표면과 착색된 표면의 대비가 이 유리 제품의 특징 중 하나이며, 제품 종류에는 일반적인 식탁용 식기류, 사케용 술잔과 술병, 화병, 장식유리, 문구류 등이 있습니다.

특징

기리코는 금속 디스크나 숫돌 같은 도구를 사용하여 다양한 장식 무늬를 유리 표면에 깎아 만드는 전통 예술로, 에도 기리코 제작에 사용되는 방법입니다. 국화, 대마 잎, 바구니 무늬, 기하학적 모양과 같은 에도의 일상생활 아이템이 전통적으로 사용되는 무늬의 근간을 이루고 있습니다. 에도 기리코의 독특한 스타일은 다양한 무늬를 완성품으로 결합하는 데 사용되는 놀라운 기술에서 탄생한 것입니다. 원래는 수키. 즉 “투시”스타일로 알려진 투명 유리에 모양을 깎아 만드는 것이 인기가 있었습니다.
그러나 최근에는 이로키세 또는 "색을 입힌” 스타일로 알려진, 투명한 유리 위에 착색된 유리 필름을 덮고 깎는 방식이 주류가 되었습니다. 이로키세 작품의 주요 특징은 장식 컷팅에 의해 만들어진 유리의 채색 부분과 투명한 부분 사이의 선명한 대비입니다.

제작법

에도 기리코를 만드는 과정은 네 가지 주요 단계로 나뉩니다. 첫 번째 단계에서는 "와리다시, 스미쓰케"라고 알려진 과정을 통해 유리 표면에 선과 점을 표시하여, 장인이 조각할 곳을 나타냅니다. 두 번째 단계인 "아라즈리"에서는 금속 디스크를 사용하여 디자인의 초벌 깎기 작업을 수행합니다.
세 번째 단계인“이시카케”에서는 숫돌을 사용하여 디자인을 완성합니다. 모든 깎기 작업이 완료된 후, 마지막 단계인 "미가키" 단계에서 유리를 광택이 나도록 연마하여 마감합니다. 디자인에 따라 아라즈리 단계를 두세 단계로 나눌 필요가 있는 경우도 있습니다. 또한, 숫돌은 아라즈리 단계에서 시작된 깎기 작업을 완료하는 것 외에도, 이시카케 단계에서 초벌 깎기 작업 없이 섬세한 무늬를 깎는 경우에도 사용됩니다. 에도 기리코에서는 이 모든 단계를 유리의 표면에 있는 대략적인 스케치의 도움 없이 완료해야 합니다. 경험 많은 장인의 오랜 세월 동안 잘 훈련된 눈썰미와 숙련된 손길만이 이런 전통적이고 아름다운 무늬를 만들어낼 수 있습니다.

to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