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류 직물

기류 오리는 약 1,300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가는데, 궁중에서 근무하던 시라타키 공주가 야마다 가문에 시집간 후 기류로 가 살면서 그곳 마을 사람들에게 양잠 기술과 직조술을 가르쳤습니다.
가마쿠라 시대(1185~1333년) 말에 닛타 요시사다가 군대를 일으키고, 도쿠가와 이에야스가 1600년 세키가하라 전투에서 기류의 흰 비단 깃발을 사용하면서 기류 직물이 세상에 널리 알려지게 되었습니다. 그 후 19세기 전반에는 막부의 후원을 받아 킨란돈스나 이토니시키와 같은 고품질 직물을 생산할 수 있게 되었고, 이 직물과 관련된 기술과 기법이 오늘날의 직조 장인들에게 전해지게 되었습니다.

기류라는 기치 아래 다양한 종류의 직물이 직조되고 있으며, 대부분은 소량이지만 특별한 가치를 지닌 선염 자카드 직물입니다. 이들은 예외 없이 멋진 디자인과 무늬로 짜여 있으며, 대부분 기모노와 오비용으로 사용됩니다.

특징

기류 직물은 다양한 종류로 나오는 선염 자카드 직물로, 소량 생산되며 부가가치가 높습니다. 이들은 모두 세련된 디자인과 무늬를 사용하여 제작됩니다.

제작법

주요 재료는 생사와 명주실입니다. 준비 단계에서는, 직물을 디자인하고, 자카드 보드를 준비하고, 직조기를 준비합니다. 그러고 나서 실을 꼬고, 염색을 하고, 릴에 감은 다음, 씨실을 북에 감고, 날실을 준비하여 직조합니다. 오메시 실크는 먼저 제사 기계로 꼰 실로 만들어지며, 직조 후에는 세탁하여 원단을 수축시킵니다.

to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