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미 모시

오미 상인들의 유명한 기업가 정신, 지역의 더운 기후와 아이치 강의 풍부한 수자원에 힘입어, 가마쿠라 시대(1185~13333년) 때부터 이 지역에서 모시 직물의 제조가 발달했습니다.
이 공예는 에도 시대(1600~1868년)에 비와 호수 남쪽 해안의 히코네 일대를 지배한 히코네 일족의 장려에 힘입어 번성하였고, 그 결과 잘 확립된 지역 산업이 되었습니다. 그때부터 염색 기술이 크게 개선되어 오미 조후의 특징인 뛰어난 이카트 무늬가 등장했습니다.

이카트는 씨실에만 있거나 날실과 씨실 모두에 있습니다. 씨실은 주로 씨실 이카트 옷감용 스텐실을 사용하여 염색하기 전에 묶습니다. 날실 및 씨실 이카트의 경우, 묶인 실에 염료를 적용함으로써 실 두 세트를 모두 염색합니다. 그런 다음 천이 직조되어 이 공예의 최고급 옷감 중 하나를 생산할 때 날실과 씨실의 위치를 조정합니다. 모시는 시원하고 수분을 흡수하기 때문에 입을 때 매우 편안한 옷감입니다. 요즘에는 일반적으로 전통 의상용으로 만들어지지만, 코트에도 사용됩니다.

특징

오미 조후 직물은 "요코이토 가스리"와 "다테요코 헤이요 가스리"로 나눌 수 있습니다. 요코이토 가스리는 교차 실이 깃털이 감긴 모양으로 되어 있고 "종이 스텐실 염색(가타가미 낫센)"되어 있습니다. 인타테요코 헤이요 가스리의 "빗날 염색(쿠시 오시 낫센)"이 두 실 모두에서 수행되며, 날실과 씨실을 정렬하면서 직물을 짜서 최고 품질의 제품을 생산할 수 있습니다. 마(麻)는 수분을 흡수하는 특성으로 인해 착용ㅍ시 시원하고 상쾌하며 편안함을 느낄 수 있습니다.

제작법

매우 얇게 자은 실에 대해 실 방염을 수행합니다. 사용되는 두 가지 주요 염색 기법은 "빗날 염색(쿠시 오시 낫센)”과 "종이 스텐실 염색(가타가미 낫센)"입니다. 그런 다음 직조된 직물을 "그레인"이라 불리는 독특한 오미의 수축 공정을 거쳐 세심하게 마무리합니다.

to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