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도 모쿠한가

에도 모쿠한가는 먹물 인쇄로 시작하여 그 후 붓을 사용한 채색으로 발전한 목판화입니다.
이는 "타네", "베니에", "우르시에"로 진화했고, 그 결과 색을 목판에 적용하여 직접 그린 다음 두세 가지 색으로 인쇄하는 인쇄 기술(베니즈리에)이 나타났습니다. 더 나아가 1765년에 금색과 은색이 인쇄되기 시작했고, 혼합 색상도 인쇄되기 시작했으며, 다채로운 배색 스타일이 확립되었습니다.
에도 모쿠한가 목판 인쇄에 사용되는 기법과 기술은 에도 시대에 확립되어, 주로 목판화가 여전히 제작되고 있는 도쿄 지역에서 현대까지 전해져 계속 발전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특징

이 판화는 에도 시대 서민들의 생활상을 잘 반영하고 있습니다. 다시 말해서 에도 모쿠한가 판화에는 사람들의 일상과 즐거움이 새겨져 있고, 그들의 꿈과 소원이 인쇄되어 있습니다.
또 다른 특징은 한 세트의 목판은 수백 부의 사본을 만들 수 있으므로 대량으로 제작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제작법

목판에는 천연 벚나무 판을 사용하며, 조각가가 목판을 조각하고, 완성된 목판에 인쇄 장인이 물감을 바르고, 그 위에 수제 와시 종이를 덮은 다음, 대나무 껍질과 잎으로 만든 바렌 압착기로 종이를 목판 위에서 문지릅니다.
목판이 너무 깊거나 너무 얕으면 인쇄에 영향을 줄 수 있으며, 온도, 습도와 같은 외부 요인을 고려하여 잉크 사용량을 조절해야 합니다. 완제품은 조각과 인쇄 분야의 오랜 경험을 바탕으로 미세 조정을 통해 만들어지기 때문에 이 과정을 결코 자동화할 수 없습니다. 어떤 작품들은 한 장의 판화를 만들기 위해 30개 이상의 목판을 사용하는데, 이는 매우 정교한 수작업을 필요로 합니다.

totop